안녕하세요^^

이렇게 성공후기를 쓰고 있으니 지나간 몇년의 시간들이 꿈만 같아요.

시련이란 말은 한번도 생각한적이 없을 정도로 저의 삶은 늘 풍족했어요.

고액연봉의 남편을 만나서 결혼후 뭐든 하고 싶은건 다 할수 있었고

저축이란건 그저 조금의 여윳돈일뿐, 평생 풍족하기만 할줄 알았던

저의 생활도 조금씩 기울기 시작했어요. 지갑에 몇천원만 있는날이

매일이었고 무엇보다 제아이가 먹고 싶은걸 사줄수 없는 그 마음.

엄마라면 누구나 아실거예요. 더 이상은 남편만 바라보며 있을순 없었죠.

구인구직을 찾아서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재택부업이란게 너무 많은 거예요.

그런데 억대연봉? 누가 믿겠어요. 그날이후 잠이 안오고 다시 예전의 삶으로

돌아갈수 있다는 희망에 한달 생활비로 덜컥 가입을 했지만 돈벌기가 쉽나요!

한번의 실패후 화가나고 억울하고. 진짜 꼭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에

친정엄마가 주신 한달 생활비로 다시 가입을 했구요. 오로지 돈 벌겠다는

생각으로 배운걸 복습하고 입시생처럼 노력하다보니 첫수익 58만원을 받는날이

오더라구요. 그뒤로 한달에 몇백씩벌며 생활은 조금씩 나아졌구요. 남편도

다시 일은 시작했지만 다시는 남편에게 큰 부담을 주고 싶지는 않았어요.

저도 능력있는 엄마. 아내로, 그리고 무엇보다 저의 능력으로 돈을 벌어서 아이에게

무엇이든 해줄수 있는 엄마가 되었고 또 내가 번 돈으로 내가 하고 싶은걸

하며 살수 있는 지금의 생활이 꿈만 같아요. 부업 알아보고 계시는분들께

꼭 드리고 싶은말은 원하면 이루어진다고 하죠! 정말 맞아요. 간절히 원하고

그만큼 노력해서 지금보다 풍족한삶. 지금보다 당당한 삶이 되시길 꼭

바랄께요. 절대 희망을 놓치지 말고 도전하세요.

도전하는 순간 반은 이루어진거니까요.